“Live in the moment..!” Last letter from the 27yr old dying woman, Holy Butcher.

“Live in the moment..!” Last letter from the 27yr old dying woman, Holy Butcher.

That’s the thing about life;

It is fragile, precious and unpredictable

and each day is a gift, not a given right.

—–

삶은 그런 것 중 하나입니다.

깨지기 쉽고, 소중하며, 예측할 수 없으며

매일 주어진 선물이지, 주어진 권리가 아니라는 것.  

http://www.cornwalllive.com/news/health/young-cancer-victim-holly-butcher-1032238.amp

A bit of life advice from Hol:

It’s a strange thing to realise and accept your mortality at 26 years young. It’s just one of those things you ignore. The days tick by and you just expect they will keep on coming; Until the unexpected happens.

I always imagined myself growing old, wrinkled and grey- most likely caused by the beautiful family (lots of kiddies) I planned on building with the love of my life. I want that so bad it hurts.

That’s the thing about life; It is fragile, precious and unpredictable and each day is a gift, not a given right.

I’m 27 now. I don’t want to go. I love my life. I am happy.. I owe that to my loved ones. But the control is out of my hands.

I haven’t started this ‘note before I die’ so that death is feared – I like the fact that we are mostly ignorant to it’s inevitability.. Except when I want to talk about it and it is treated like a ‘taboo’ topic that will never happen to any of us.. That’s been a bit tough. I just want people to stop worrying so much about the small, meaningless stresses in life and try to remember that we all have the same fate after it all so do what you can to make your time feel worthy and great, minus the bullshit.

I have dropped lots of my thoughts below as I have had a lot of time to ponder life these last few months. Of course it’s the middle of the night when these random things pop in my head most!

Those times you are whinging about ridiculous things (something I have noticed so much these past few months), just think about someone who is really facing a problem. Be grateful for your minor issue and get over it. It’s okay to acknowledge that something is annoying but try not to carry on about it and negatively effect other people’s days.

Once you do that, get out there and take a freaking big breath of that fresh Aussie air deep in your lungs, look at how blue the sky is and how green the trees are; It is so beautiful. Think how lucky you are to be able to do just that – breathe.

It is so beautiful. Think how lucky you are to be able to do just that – breathe.

You might have got caught in bad traffic today, or had a bad sleep because your beautiful babies kept you awake, or your hairdresser cut your hair too short. Your new fake nails might have got a chip, your boobs are too small, or you have cellulite on your arse and your belly is wobbling.

Let all that shit go.. I swear you will not be thinking of those things when it is your turn to go. It is all SO insignificant when you look at life as a whole. I’m watching my body waste away right before my eyes with nothing I can do about it and all I wish for now is that I could have just one more Birthday or Christmas with my family, or just one more day with my partner and dog. Just one more.

I hear people complaining about how terrible work is or about how hard it is to exercise – Be grateful you are physically able to. Work and exercise may seem like such trivial things … until your body doesn’t allow you to do either of them.

I tried to live a healthy life, in fact, that was probably my major passion. Appreciate your good health and functioning body- even if it isn’t your ideal size. Look after it and embrace how amazing it is. Move it and nourish it with fresh food. Don’t obsess over it.

Remember there are more aspects to good health than the physical body.. work just as hard on finding your mental, emotional and spiritual happiness too. That way you might realise just how insignificant and unimportant having this stupidly portrayed perfect social media body really is.. While on this topic, delete any account that pops up on your news feeds that gives you any sense of feeling shit about yourself. Friend or not.. Be ruthless for your own well-being.

Be grateful for each day you don’t have pain and even the days where you are unwell with man flu, a sore back or a sprained ankle, accept it is shit but be thankful it isn’t life threatening and will go away.

Whinge less, people! .. And help each other more.

Give, give, give. It is true that you gain more happiness doing things for others than doing them for yourself. I wish I did this more. Since I have been sick, I have met the most incredibly giving and kind people and been the receiver of the most thoughtful and loving words and support from my family, friends and strangers; More than I could I ever give in return. I will never forget this and will be forever grateful to all of these people.

It is a weird thing having money to spend at the end.. when you’re dying. It’s not a time you go out and buy material things that you usually would, like a new dress. It makes you think how silly it is that we think it is worth spending so much money on new clothes and ‘things’ in our lives.

Buy your friend something kind instead of another dress, beauty product or jewellery for that next wedding. 1. No-one cares if you wear the same thing twice 2. It feels good. Take them out for a meal, or better yet, cook them a meal. Shout their coffee. Give/ buy them a plant, a massage or a candle and tell them you love them when you give it to them.

Value other people’s time. Don’t keep them waiting because you are shit at being on time. Get ready earlier if you are one of those people and appreciate that your friends want to share their time with you, not sit by themselves, waiting on a mate. You will gain respect too! Amen sister.

This year, our family agreed to do no presents and despite the tree looking rather sad and empty (I nearly cracked Christmas Eve!), it was so nice because people didn’t have the pressure of shopping and the effort went into writing a nice card for each other. Plus imagine my family trying to buy me a present knowing they would probably end up with it themselves.. strange! It might seem lame but those cards mean more to me than any impulse purchase could. Mind you, it was also easier to do in our house because we had no little kiddies there. Anyway, moral of the story- presents are not needed for a meaningful Christmas. Moving on.

Use your money on experiences.. Or at least don’t miss out on experiences because you spent all your money on material shit.

Put in the effort to do that day trip to the beach you keep putting off. Dip your feet in the water and dig your toes in the sand. Wet your face with salt water.

Get amongst nature.

Try just enjoying and being in moments rather than capturing them through the screen of your phone.

Life isn’t meant to be lived through a screen nor is it about getting the perfect photo.. enjoy the bloody moment, people! Stop trying to capture it for everyone else.

Random rhetorical question. Are those several hours you spend doing your hair and make up each day or to go out for one night really worth it? I’ve never understood this about females 🤔.

Get up early sometimes and listen to the birds while you watch the beautiful colours the sun makes as it rises. Listen to music.. really listen. Music is therapy. Old is best.

Cuddle your dog. Far out, I will miss that.

Talk to your friends. Put down your phone. Are they doing okay?

Travel if it’s your desire, don’t if it’s not.

Work to live, don’t live to work.

Seriously, do what makes your heart feel happy.

Eat the cake. Zero guilt.

Say no to things you really don’t want to do.

Don’t feel pressured to do what other people might think is a fulfilling life.. you might want a mediocre life and that is so okay.

Tell your loved ones you love them every time you get the chance and love them with everything you have.

Also, remember if something is making you miserable, you do have the power to change it – in work or love or whatever it may be. Have the guts to change. You don’t know how much time you’ve got on this earth so don’t waste it being miserable. I know that is said all the time but it couldn’t be more true.

Anyway, that’s just this one young gals life advice. Take it or leave it, I don’t mind!

Oh and one last thing, if you can, do a good deed for humanity (and myself) and start regularly donating blood. It will make you feel good with the added bonus of saving lives. I feel like it is something that is so overlooked considering every donation can save 3 lives! That is a massive impact each person can have and the process really is so simple.

Blood donation (more bags than I could keep up with counting) helped keep me alive for an extra year – a year I will be forever grateful that I got to spend it here on Earth with my family, friends and dog. A year I had some of the greatest times of my life.

..’Til we meet again.

Hol

Xoxo

50년간 1만 명 삶 분석한 74세 변호사가 밝힌 운(運)의 과학

 

[김지수의 인터스텔라]

원본보기

 

“운은 하늘의 귀여움을 받는 것.

나는 최고로 운좋은 사나이”

“도덕적 과실 깨달아야 운(運) 트인다”

 

50년간 1만 명 삶 분석한

74세 변호사가 밝힌 운(運)의 과학

 

‘운의 좋고 나쁨’은 결국 도덕성이 결정한다…

운 좋고 나쁜 사람, 끼리끼리 모여…

타인의 행복 생각하는 사람 가까이 하라

봉사해도 운없는 사람은 교만 때문…

부모 은혜 깨닫고 남 얘기 잘 들어주면 운 트여

 

현재 오사카에 있는 에토스 법률사무소에서 일하고 있는 니시나카 쓰토무 변호사. ‘운을 읽는 변호사’ 저자. 그는 한국 독자와 인터뷰로 만나게 되어 무척 기쁘다고 했다.

나이가 들수록 운칠기삼(運七技三)이라는 말을 실감하게 된다. 아무리 노력해도 운 좋은 사람은 따라잡을 수 없기에, 꼬인 실타래처럼 일이 안 풀릴 땐 ‘나는 왜 이리 박복할까?’ 한탄하게 된다. 도대체 운에는 무슨 이치가 있길래 어떤 사람은 매사 막힘 없이 승승장구하고, 어떤 사람은 매번 같은 구덩이에 빠져 허우적대는 걸까?

50년간 1만 명의 의뢰인의 삶을 분석한 일본의 한 변호사가 ‘운의 이치’를 분석했다. 니시나카 쓰토무가 쓴 책의 제목은 ‘운을 읽는 변호사’. 그는 점쟁이나 관상가는 아니지만 자신을 찾아오는 의뢰인들, 예컨대 상속과 이혼 등 분쟁 당사자, 돈을 받아달라는 채권자나 범죄자들, 법망을 피해 교활하게 성공하려는 사람과 자연스레 번창하는 사람들의 삶을 관찰하며 행운과 불운의 이치를 깨달았다고 했다.

오사카에 사는 74세 운의 현자(賢者)를 인터뷰했다. 니시나카 쓰토무 선생은 인터넷을 사용할 수 없어 인터뷰 질문지는 팩스로 전달해 주고받았다. 긴 질문임에도 흐르는 물처럼 막힘없이 충실한 답변을 보내왔다. 그는 운은 하늘의 사랑과 귀여움을 받는 것이며, 자신을 세상에서 가장 운좋은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그가 밝혀낸 가장 큰 운의 이치는 이른바 ‘도덕과학’이었다. 법률상의 죄가 아닌 도덕적 과실이 운에 미치는 영향은 실로 대단하다는 것. 또한 받은 은혜를 다른 사람에게라도 갚지 않아도 운이 나빠진다고 했다. “은혜를 받는 것은 ‘도덕적 부채’로 쌓입니다. 그런데 이 부채는 갚지 않으면 금전적 부채보다 운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칩니다.”라고 노(老)변호사는 차분히 설명했다.

-운이란 무엇인가요?

“하늘의 사랑과 귀여움을 받는 것입니다. 여기서 하늘이란 종교적인 의미는 아닙니다. 신비한 것이지요. 한마디로 정의할 수는 없지만, 운이 마음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건 확실해요.”

-운을 이야기하는 선생은 정작 운좋은 인생을 살았습니까?

“교육철학자인 모리 신조 선생은 “인간이 평생 만나야 할 사람은 너무 늦지도 않고 너무 빠르지도 않을 때 꼭 만날 수 있다”라고 했어요. 내 나이 일흔넷 가까이 변호사 일을 하면서 어려운 일도 있었지만, 놀랍게도 그때마다 어디선가 조력자가 나타나 구해주었습니다. 과거를 되돌아보면, 역시나 세상에서 가장 운 좋은 사람은 나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동안 만 명 이상 의뢰인의 삶을 지켜본 결과 확실히 운이 좋은 사람과 나쁜 사람이 있다는 결론을 내리셨다고요?

“맞아요. 재판으로 문제를 해결해도 나중에 비슷한 곤경에 처해 또 찾아와요. 그런 사람은 나쁜 운이 반복되는 거죠. 반대로 법률 자문을 받으러 올 때마다 사업이 잘 되고 나날이 번창하는 운이 좋은 사람도 있습니다.”

-그들의 가장 큰 차이는 무엇입니까?

“가장 큰 차이는 ‘덕’을 쌓고 있는가 여부지요.”

-덕이란 무엇이죠?

“가능한 다투지 않고 적극적으로 남에게 도움이 되는 행동을 하는 겁니다. 덕을 쌓지 못한 사람은 작은 상황도 분쟁으로 만들고 빈번하게 소송으로 해결하려듭니다. 그런데 아무리 이겨도 계속 비슷한 분쟁이 반복될 뿐이예요. 불운을 끊어내지 못하는 거죠.”

-다툼으로 먹고사는 변호사인데도, 선생은 소송을 막는 변호사로 유명합니다.

“설사 승소해도 분쟁해서 좋을 것이 하나도 없다는 점이 변호사 생활 50년의 결론입니다. 경험으로 보면 이긴 사람은 대부분 그 후에 도산하거나 병에 걸리거나 불행해집니다. 분쟁에서 이겨도 진 사람에게 원한을 사기 때문이지요. 진 사람은 이긴 사람을 어떻게해서든 끌어 내리려고 합니다. 저승에 가서라고 끌어내리려고 해요. 그러니까 결국 이겨도 운이 좋아질 수가 없는 거예요.”

-오랜 변호사 경험으로 볼 때 운에 가장 치명적인 분쟁은 무엇인가요?

“상속 분쟁입니다. 상속 다툼은 반드시 자식 대에까지 나쁜 영향을 미칩니다. 제 생각에 가장 큰 불운입니다. 한 예로 조모의 유산을 상속받는 과정에서 무리한 요구로 조카와 분쟁을 한 여성이 있었어요. 원하는 만큼의 유산을 받아냈지만 그것을 물려준 자기 자식에겐 안 좋은 일이 생겼어요. 그 자식은 사촌 형의 도움이 절실했지만, 어머니의 상속분쟁 때문에 도움을 받지 못하고 결국 파산했어요.”

-한편으로 봉사와 헌신을 해도 운이 잘 트이지 않는 사람은 왜 그런가요?

“교만 때문이예요. 은연 중에 타인의 죄책감을 부추기면 고생해도 미움을 받을 수밖에 없어요. 일례로 자리보전하고 누운 시어머니를 큰며느리가 10년 넘게 간호해서 유산을 상속받았는데 다른 자식들이 크게 반발했어요. 그저 돈 욕심때문인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며느리에 대한 악감정이 컸어요. 어머니를 잘 모신 건 인정하지만 항상 감사하라며 생색을 낸 건 용서할 수 없다는 거죠. 타인을 위해서 좋은 일을 많이 하는데도 운이 나아지지 않는다는 의뢰인을 만나보면 100% 교만 때문이에요. “제 할 일을 했을 뿐입니다”라는 겸손한 마음을 잊으면 봉사도 헛 것입니다.”

수많은 행운과 불운을 지켜본 74세 변호사의 지혜를 담은 책 ‘운을 읽는 변호사’. 법을 잘 지키고 사는데도 좋은 운이 들어오지 않는다면, 도덕적 부채를 갚아나가지 않거나 도덕적 과실을 깨닫지 못하며 살기 때문이라고.

-도덕적 과실과 운을 연결지어 말씀하신 부분이 흥미로웠습니다. 도덕적 과실이 운에 치명적인 것은 역시나 타인의 ‘원한’을 사기 때문인가요?

“도덕과학이란 게 있어요.법학자인 히로이케 치쿠로 선생이 창안한 학문으로 도덕을 과학적인 영역으로 연구했습니다. 도덕과학에서 인간은 살아있는 한 계속 도덕적 과실을 저지른다고 말합니다. 가령 늘 이용하는 철도나 도로도 이를 건설할 때 사고로 생명을 잃은 누군가의 희생 없이 존재할 수 없어요. 도덕과학에서는 이것을 ’도덕적 부채‘라고 불러요. 그런데 이 도덕적 부채를 깨닫지 못하고 평소에 미안한 마음과 감사한 마음이 부족하면 타인에게 작은 피해를 입어도 못 참고 달려들어요. 이웃의 상한 감정은 언젠가는 불운으로 돌아오게 되어 있어요.”

얼마전 연예인 최시원 가족의 개에게 변을 당한 유명 음식점 한일관 사장 이야기로 장안이 떠들썩했다. 한 분야에 일가를 이루고 명망과 부를 쌓았지만, 순간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고인을 두고 우리는 불운을 떠올렸다. 사랑하는 가족이 죽었기에 이웃 가족과 원수가 되어 기나긴 법정 시비를 다툴 차례였다. 그러나 예상 밖으로 고인의 아들은 ‘돌아가신 어머니라면 소송을 원하지 않을 것이고 그 마음을 따라 싸움 대신 애도를 택한다’고 했다. 놀라운 전환이었다.

그보다 앞서 철원 총기 사고로 아들을 잃은 아버지도 “빗나간 탄환을 쏜 병사가 자책감을 안고 살아가길 원치 않으니 어느 병사가 쐈는지 밝히거나 처벌하지 말아달라”고 말해 잔잔한 파문을 일으켰다. 가족의 어이없는 죽음이라는 불운 앞에서 그들이 보인 태도는 ‘앞으로는 더이상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제도적인 장치를 마련해달라’는 당부 뿐이었다. 한일관과 철원 총기 사고의 유가족은 불운으로 기억될 사건의 방향을 틀어 그들 가족 뿐 아니라 사회 전체의 마음의 기운을 바꿨다.

어쩌면 행운을 어떻게 받아먹는가보다 불운을 어떻게 받아들이는가에 따라 진짜 운의 방향이 결정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마음도 바르고 성실한데 갑작스레 운이 나빠지는 경우는 없나요?

“인생은 다 제 각자 운의 드라마가 있어요. 처음에 손해 보지만 나중에 빛을 보는 경우도 많습니다. 불행은 남과 비교하는 데서 시작됩니다. 성급하게 운이 나쁘다고 판단한 건 아닌지 곰곰히 생각해봐야지요.”

-운도 덧셈 뺄셈으로 계산된 각자의 장부가 있습니까?

“하늘의 장부라고 하죠. 받은 은혜를 다른 사람에게라도 갚지 않으면 운이 나빠져요. 은혜를 받는 것은 ‘도덕적 부채’로 쌓입니다. 그런데 이 부채는 금전적 부채보다 운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칩니다. 은혜를 당연하게 여기고 내놓지 않으면 오만함이 생기고, 오만함은 운을 좀먹는 곰팡이와 같지요. 그래서 받은 은혜는 반드시 다른 사람에게 갚아야 합니다. 안그러면 다툼이 생깁니다.”

니시나카 변호사는 소송을 막는 변호사로 유명하다./사진=Hiraoka Studio

-부모의 은혜를 깨닫거나 효도하면 운이 들어온다는 건 어떤 원리에 의해서인가요?

“도덕과학에서 말하는 은인의 계열을 따져봅시다. 내가 있고, 부모님이 있고, 또 부모님의 부모님이 있습니다. 10대를 거슬러 올라가면 2046명입니다. 만약 이 2천 명 남짓한 조상 중 자기 자식을 죽음으로 내몬 사람이 한 사람만 있었어도 지금의 나는 없겠죠. 부모님을 통해 내 생명의 근원으로 거슬러 올라가면 신에게 도달합니다.

그러니 부모의 은혜를 깨닫고 효를 행하는 것은 신을 섬기는 것으로 운을 부르는 근원입니다. 윤리법인회의 창업자 마루야마 도시오 선생도 ‘근본을 잊지 말고 끝을 어지럽히지 말라’ 했어요.

그리고 신기하게도 효도를 한 사람에게는 행운이 돌아오는 경우가 많아요. 한 의뢰인이 여러 형제 중에 부모님을 모시겠다는 사람이 없어서 자기가 시골에 땅을 사서 부모님을 모셨답니다. 그런데 갑자기 그 지역에 고속도로가 나서 토지 가격이 폭등했어요. 이득이나 손실과 상관없이 부모를 생각하는 마음과 행운은 서로 연결되어 있어요.”

-사실 부유한 집안에서 태어난 것만으로 운은 절반이상 타고나는 것 아닐까요?

“아니요. 유산 때문에 불행해지는 것을 저는 많이 봤어요. 아무리 절세 지식을 총동원해서 자식에게 재산을 물려줘도 사실 자식 인생에는 그다지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어떻게 써야할 지 돈의 가치를 알려주지 않았다면, 그 돈은 불운의 시작입니다. 인간관계의 질도 그렇고, 시기하는 사람들로 인해 평판도 나빠져요. 같은 의미로 자기만을 위해 돈을 쓰는 부자는 반드시 불행해집니다.”

-성공한 기업인이나 유명인을 만나서 인터뷰 해보면 다들 ‘운이 좋았다’는 말을 많이 합니다. 그들은 정말 운을 타고난 특별한 사람들이겠지요?

“자신의 능력을 과시하기 보다 겸손하게 운이었다고 말하는 사람이 어떻게 운이 좋지 않을 수가 있겠습니까. 반대로 좋은 가문에서 태어난 ‘금수저’인데도 감사를 모르고 ‘불운하다’고 불평하다 추락하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지요.”

-반면 교활한 방법으로 남의 몫을 가로채 승승장구하는 사람도 있지 않습니까?

“사업에 실패해서 변호사에게 상담하러 오는 사람은 대부분 얼마 전까지 큰 성공을 거둔 사람입니다. 잔머리를 굴려 돈을 벌거나 출세를 했어도 그 성공은 오래가지 못해요. 머지않아 궁지에 몰리는 경우가 정말 많습니다. 저는 변호사지만 하늘의 법을 더 신뢰해요.‘하늘의 법망은 크고 넓어서 빠져나갈 수 있을 것 같지만 악인은 빠짐없이 걸러낸다’.”

-조직에 운을 쌓으려면 ‘유능한 사람’보다 ‘믿음이 가는 사람’을 채용하라고 했는데, 단기적인 성장 효과를 신봉하는 한국의 조직에서는 참으로 어렵습니다. 일본에서는 어떤가요?

“유능함은 사장이 시장에서 손익만 따지는 것과 같지요. 손익만 따지는 회사는 고객의 마음을 얻기 힘들어요. 일본도 성장 위주의 경제활동을 강요한 지 오래되었지만, 그 부작용이 오늘날 여실히 나타나고 있어요. 정치인들도 마찬가지예요. 아무리 능력이 출중해도 마음을 얻지 못하면 즉 ‘믿을 수 있는 사람’이라는 신뢰를 얻지 못하면 정치로 세상을 바꿀 기회를 얻지 못해요. 유능한 사람보다 믿을 수 있는 사람이 조직의 운을 바꿔줍니다.”

-회사나 집안의 운을 단기간에 바꿀 수 있는 팁이 있을까요?

“구성원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세요. 내 지인인 여자 사장은 사원이 제안하거나 말을 걸어오면 어떤 내용이든 평가하지 않고 “좋네요”라고 긍정한답니다. 실현 가능성이 없어도 일단 믿고 반응해주니, 젊은 직원들이 늘 적극적이고 결국 알아서 해결책을 찾아간다더군요. 그 회사는 정말 잘 운영되고 있어요.

가정에서도 마찬가지예요. 야구선수들이 캐치볼 훈련을 하듯이,서로의 말을 듣고 “아 그래? 그랬구나”라고 되받아주기만 해도 상대는 말을 이어갈 수 있어요. 아내가 “꽃구경 다녀왔어” 하는데 “한가해서 좋겠다”라고 딴소리를 하면 다툼이 생기겠죠. 아이들과의 대화에서도 마찬가지예요. 먼저 들어주고 긍정하면 절로 성장합니다. 한마디로 귀로 운을 트는 거죠.”

-개인이 자기 운을 개선하는 가장 빠른 방법은 무엇입니까?

“운이 방향을 틀려면 운좋은 사람, 타인의 행복을 생각하는 사람을 가까이 해야 합니다. 운 좋은 사람과 나쁜 사람은 끼리끼리 모입니다. 서로 끌어당기는 법칙이라고 할까요. 저도 예전에 소매치기 한 명을 변호하게 되었는데, 그 의뢰인 주변 사람들을 계속 오면서 소매치기 전문 변호사처럼 되어버린 적이 있습니다. 소매치기 주변에 소매치기들이 모여 있었던 거죠. 그 뒤로 그 일을 사양하게 되었어요. 어느 분야에나 마찬가지입니다.”

-선생은 주변에 가까이하는 운 좋은 사람이 있습니까?

“자동차용품 판매업체 옐로우햇의 창업주 가기야마 히데사부로 씨예요. 그는 슈퍼마켓에서 식품을 살 때 부러 유통기한이 임박한 것을 산다고 합니다. 유통기한이 지난 음식이 쌓여 슈퍼마켓이 손해를 보면 결국 서비스가 나빠지고 소비자들도 손해를 테니, 기왕이면 나부터 먼저 해결해주자는 생각에서지요. 택시를 타면 항상 “거스름돈은 됐어요”라고 합니다.”

니시나카 쓰토무 변호사도 가기야마 씨를 본받아 안 팔리는 그림을 사는 취미가 있다고 했다.

“어쨌든 작은 일에서부터 지역 사회의 운을 먼저 생각하니 사업이 잘 될 밖에요. 지금 옐로우햇은 매출액이 1조원이 넘는 대기업으로 번창했습니다.”

-국가나 민족에도 운이 있다고 보십니까?

“국가, 민족에도 운이 존재합니다. 과거의 국가 지도자가 무엇을 했는지, 국민이 어떤 삶을 살았는지를 살펴보면 그 역사가 행운과 불운을 증명해주고 있어요. 도덕적 과실을 깨닫고 더 많은 국민의 행복을 위해 활동하는 국가와 민족은 앞으로가 더 좋은 운명입니다.”

운을 하늘의 사랑과 귀여움을 받는 것이라고 표현한 니시나카 쓰토무 변호사는 자신을 세상에서 가장 운좋은 사람이라고 했다./Hiraoka Studio

-좋은 운을 유지하기 위해 선생은 구체적으로 어떤 실천을 하고 있습니까?

“운은 인연에서 옵니다. 그래서 사람을 만나면 큰 목소리로 인사합니다. 연말엔 꼭 자필로 연하장을 써요. 지금도 매년 2만 장씩 쓰고 있어요. 그리고 생명의전화 상담원으로 10년째 근무하며 연간 1만 명을 상담하고 있습니다. 내 나이 74세지만, 양로원의 경청 봉사 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100만큼 일하면 보수로 80을 받고 20을 타인에게 돌려줍니다. 잠잘에 들때는 늘 나한테 베풀어준 은인을 생각해요.”

-중년 세대에 비해 지금 한국의 청년 세대는 나아질 희망이 없으니 ‘운이 없다’라고 체념하곤 합니다. 장기 불황에 직업도 구하기 어려우니까요. 이들에게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운은 조건으로 결정되는 게 아닙니다. 그렇다고 신비롭고 막연한 것도 아니에요. 나의 운은 항상 남의 운과 연결되어 있다고 생각하면서, 은혜를 갚아야 한다는 마음을 지니면 예외없이 좋은 운이 들어옵니다. 무엇보다 ‘도덕적 과실’을 깨닫고 사세요. ‘남들 다 하니 괜찮아’라고 생각하지 말고, 스스로 도덕적 잣대를 갖고 살아야 불운을 피할 수 있어요. 따지고 보면 불운만 피해도 얼마나 감사한 인생인지요!”

[김지수 기자 kimjisu@chosunbiz.com]

[k-web drama] 연플리

[k-web drama] 연플리

페이스북과 유튜브에서 엄청난 조회수와 댓글을 자아낸 웹드라마 시리즈~ [연플리]  🙂

요즘 썩 끌리는 드라마도 없고… 시간이 없어서 TV를 잘 보지 못했는데, TV보다 더 스토리가 재밌는 웹드라마를 발견했다. 🙂 이 짧은 영상안에 자신이 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제대로 담아서 멋진 스토리를 담아낸 작가도 작가이지만… 남자 주인공, 여자 주인공 모두 너무도 매력적이라 자꾸 생각나게 되는 드라마. 거기에 감미로운 음악까지…  =) 순수한 학창시절의 풋풋한 사랑이 그대로 느껴지는… 수줍고 예쁜 사랑의 시작. 덕분에 함께 설레일 수 있어서 다음 에피소드가 기대된다. 곧 브라운관에서도 볼 수 있기를… 🙂

….라고 적고 구글을 검색해보니 6월 중순부터 JTBC에서도 방송을 시작~ JTBC 연플리 방송 뉴스

아..! 역시.., 좋은 스토리를 알아보는, JTBC. 🙂

기대되는 #웹드라마 의 시대~ =)

#사랑이다가오는순간 #설레임 #작가

 

 

[Documentary] Dancing with Jikji – /Jikji Code/ Gutenberg? Did he really exist? Was he really the first inventor of the movable metal press?

[Documentary] Dancing with Jikji – /Jikji Code/ Gutenberg? Did he really exist? Was he really the first inventor of the movable metal press?

I just finished watching this new documentary that just got released last month in Seoul. It’s by a Canadian scholar David Redman and explores the story of Jikji – the buddhist book that’s been printed by the world’s first movable metal press but remains almost unknown to the general public. It was very interesting to follow their indepth researches in and around Europe and Asia, and gave me a fresh perspective about ‘What is History’.

I was already aware of the existence of Jikji and its significance, so the stories about Jikji didn’t surprise me much. But what shocked me was that there were almost no records or evidences of Gutenberg ever existing or even the valid proof that he was the one who had printed the famous bible; and yet the entire world and the academia have firmly supported and stood by this belief without any doubts until today.

Would love to discover more about the Jikji story later on.

http://www.newworldencyclopedia.org/entry/Jikji

About the movie:  

Travelling to the French National Library (BnF) to see Jikji, the world’s oldest movable metal type book printed in Korea, a Canadian, David Redman discovers no one knows anything about the book printed in Korea in 1377! Realizing Eurocentrism is at play, David off sets off on a journey through Europe and Korea with Sarang Ness and the Jikji team to find how the print technology transferred from 13th Century Koryo to Europe. Dancing with Jikji, in theaters June 28th, 2017 (Republic of Korea)

 

About Jikji:

 

More on the topic:

[Gutenberg vs Jikji]

https://bangnangja.wordpress.com/2011/10/19/the-gutenberg-bible-vs-the-jikji/

 

[Who invented the Printing Press?] :

https://www.livescience.com/43639-who-invented-the-printing-press.html

 

[Biography also states there’s no evidence of Gutenberg]:

https://www.biography.com/people/johannes-gutenberg-9323828

Gutenberg carried on his printing activities for several more years, but little evidence exists of what he actually published because he didn’t put his name on any of his printings. 

Records of Johannes Gutenberg’s later years are as sketchy as his early life. Still living in Mainz, it is believed that he went blind in the last months of his life. 

 

 

SPQR by Mary Beard – 로마는 왜 위대해 졌는가

SPQR by Mary Beard – 로마는 왜 위대해 졌는가

New York Times Bestseller • National Book Critics Circle Finalist • Wall Street Journal Best Books of 2015 • Kirkus Reviews Best Books of 2015 • Economist Books of the Year 2015 • New York Times Book Review 100 Notable Books of 2015

A sweeping, “magisterial” history of the Roman Empire from one of our foremost classicists shows why Rome remains “relevant to people many centuries later” (Atlantic).

In SPQR, an instant classic, Mary Beard narrates the history of Rome “with passion and without technical jargon” and demonstrates how “a slightly shabby Iron Age village” rose to become the “undisputed hegemon of the Mediterranean” (Wall Street Journal). Hailed by critics as animating “the grand sweep and the intimate details that bring the distant past vividly to life” (Economist) in a way that makes “your hair stand on end” (Christian Science Monitor) and spanning nearly a thousand years of history, this “highly informative, highly readable” (Dallas Morning News) work examines not just how we think of ancient Rome but challenges the comfortable historical perspectives that have existed for centuries. With its nuanced attention to class, democratic struggles, and the lives of entire groups of people omitted from the historical narrative for centuries, SPQR will to shape our view of Roman history for decades to come.

교보문고: 로마는 왜 위대해 졌는가